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경제일반

비트코인 3만 달러 붕괴…채굴자 매도량 증가

2021-07-20 18:13:59

center
비트코인
[스마트에프엔=김보람 기자] 20일 정오를 기점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3만 달러가 붕괴되며 큰 하락을 보였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약 6조 5천억원 가량의 비트코인 매매가 이루어졌고 매수량에비해 매도량이 약 1조원 이상 더 시장에 매도되면서 비트코인 3만 달러 지지선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5월 19일, 6월 22일 이후 또 다시 한달만에 3만 달러 지지가 붕괴된 것이다.

후오비코리아 가상자산 연구원은 “20일 정오를 기점으로 순식간에 1조원 이상의 매도량이 쏟아진 것은 중국발 채굴자 비트코인 물량이 시장에 풀어진 영향이 가장 크다”며 “중국이 채굴 규제로 국한하지 않고 거래 제한과 자국 내 대형 비트코인 커뮤니티 폐쇄 등 강경책을 이어가면서 채굴자를 포함한 비트코인을 보유한 중국인들의 공포 심리가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중국 정부가 자국 내 채굴 금지 정책 발표 후 해외로 채굴지를 이전하면서 채굴자들의 지출이 크게 늘어난 점과 중국 가상자산 거래소의 거래 제한 및 불법 보유 물량 압수 등 강력한 규제 내용이 가시화되자 채굴자 매도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후오비코리아 최진영 애널리스트는 “중국발 매도량이 전체 매도량의 절반이 넘기 때문에, 중국 규제 압력이 수면 위로 가시화되고 있는 측면이 있다”며 “개인과 기관의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는 적은 매도량만으로 급락이 가능하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비트코인 폭락 후 국내 커뮤니티 중심으로 채굴자 비트코인 물량이 거래소로 입금되고 있는 현황이 공유되면서 더 큰 폭락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보람 기자 news@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채널S] ‘중대재해 처벌법’ 앞둔 기업 대응 전략은?
[채널S] 해커 잡는 해커, 화이트 해커는 어떻게?
[채널S] 렉서스 오픈카 'LC500 컨버터블' 매력은 바로 이것
[채널S]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한익스프레스 선정
[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채널S] 개인정보 못 지키면 기업 ESG 경영 ‘흔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