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광주·호남

전남도, 소 브루셀라병 근절 '행정력 집중'

2021-08-04 17:48:56

추가 일제검사, 4단계 소독 의무화 등
center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청
[스마트에프엔=위지훈 기자] 전라남도는 4일, 소 사육농가에 피해를 끼치는 브루셀라병을 줄이기 위해 방역대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방역대책 강화 방안은 조기 발견을 위한 점검, 농장 소독 및 도민 인식 강화 등에 중점을 뒀다. 이에 따라 도는 감염소 조기 색출을 위해 발생이 빈번한 읍, 면의 모든 소에 대해 오는 9월까지 추가로 일제 검사에 나선다.

도는 특히 발생농장의 집중관리를 위해 출입차량 사전 신고 후 농장진입 및 4단계 소독을 의무화했다. 또한 발생지역 12개 시, 군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현장 점검도 매월 1회 실시해 적발사항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을 적용,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그동안 도는 소 브루셀라병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도내 1세 이상 한우암소 총 29만두를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일제 검사해 감염농가 43호를 색출한 바 있다.

특히 도는 ▲도내 발생이 빈번한 지역에 대한 백신접종 도입 ▲살처분 보상금 5년 내 1회 발생 80%, 2회 발생 60%, 3회 발생 30%, 4회 발생 시 미지급이 과한 조치라는 여론 등에 대해서도 학계, 한우협회, 농가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발생률 0.09% 수준의 경우 검색․살처분 정책으로 충분히 통제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1998년 백신을 도입했으나 유산 등 부작용으로 중단했던 사례와 세계동물보건기구(OIE)의 발생률 5% 이하 시 검색 및 살처분 권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백신접종 정책을 도입할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전도현 동물방역과장은 “소 브루셀라병은 한 번 발생하면 근절이 어렵고 주변 농가에 전파 우려가 높아 한우농가에 경제적 피해가 큰 질병”이라며 “한우농가도 거래 시 검사증명서 확인과 자연교배 근절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지난달 말까지 2만 25농가를 검사해 브루셀라병에 감염된 88농가의 소 808마리를 살처분하고 보상금으로 240억원의 비용을 지급했다. 지역별로는 무안 47호, 나주 18호, 신안 6호, 함평 5호 순이다.

위지훈 기자 jhjh7774@daum.net
# 관련 태그
리스트
[채널S] ‘중대재해 처벌법’ 앞둔 기업 대응 전략은?
[채널S] 해커 잡는 해커, 화이트 해커는 어떻게?
[채널S] 렉서스 오픈카 'LC500 컨버터블' 매력은 바로 이것
[채널S]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한익스프레스 선정
[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채널S] 개인정보 못 지키면 기업 ESG 경영 ‘흔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