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유통일반

롯데홈쇼핑, 스타트업 포바이포에 30억원 투자...“메타버스 활용 박차”

2021-09-09 18:55:14

center
포바이포의 화질개선 솔루션 픽셀(PIXELL) 이미지
[스마트에프엔=이호규 기자] 롯데홈쇼핑은 메타버스 사업 강화의 일환으로 실감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타트업 ‘포바이포’에 30억원을 투자하고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고 9일 밝혔다.

비대면 쇼핑 환경이 일상화되면서 유통업계는 디지털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쇼핑 서비스 도입에 집중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퍼스트 앤 트루 미디어커머스 컴퍼니(First & True Media Commerce Company)’를 비전으로 내세우고 지난 2018년 인공지능(AI)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를 시작으로 미디어커머스 기업 ‘어댑트’, 뷰티 스타트업 ‘라이클’ 등 사업 전문성과 IT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한 메타버스가 급부상함에 따라 변화하는 쇼핑 환경에 대응하고 디지털 사업을 고도화하기 위해 관련 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하게 됐다고 전했다.

롯데홈쇼핑은 고화질 영상 콘텐츠 제작 능력을 보유한 ‘포바이포’와 협업을 통해 가상 체험 서비스에 적용되는 콘텐츠 품질을 현실세계와 동일한 느낌을 주는 실감형 콘텐츠로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자체 개발한 가상 모델 ‘루시’를 활용한 영상 콘텐츠의 품질을 개선하고 ‘웨어러블 가상 스토어’, ‘메타버스 쇼핑 플랫폼’ 등 향후 출시할 차세대 쇼핑 서비스의 몰입도를 높이는 작업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TV 홈쇼핑 영상 자료의 해상도를 4K/8K 등 초고화질로 전환하는 등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바이포’는 우수한 영상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기반 화질개선 솔루션 ‘픽셀(PIXELL)’을 개발한 비주얼 테크(Visual Tech) 스타트업이다. 기존 영상을 4K/8K 등 초고화질로 개선하고 보정하는 ‘실감형 콘텐츠’ 제작기술이 강점이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이번 투자로 영상 콘텐츠 제작 전문성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롯데홈쇼핑의 자체 가상환경 콘텐츠 간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향후 메타버스, 가상현실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쇼핑 서비스를 기반으로 미디어 커머스 기업으로서의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규 기자 donnie@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채널S] ‘중대재해 처벌법’ 앞둔 기업 대응 전략은?
[채널S] 해커 잡는 해커, 화이트 해커는 어떻게?
[채널S] 렉서스 오픈카 'LC500 컨버터블' 매력은 바로 이것
[채널S]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한익스프레스 선정
[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채널S] 개인정보 못 지키면 기업 ESG 경영 ‘흔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