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종합

LG유플러스, ‘U+라이브클래스’ AI로 원격 강의 집중력 높여

2021-09-13 19:11:29

YBM에듀에 시범 적용, 3500명 수강생 동시접속
center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 교육 솔루션 U+라이브클래스의 기능을 강화했다.
[스마트에프엔=이호규 기자] LG유플러스가 온라인 교육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U+라이브클래스’의 교육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고 13일 밝혔다.

‘U+라이브클래스’는 최대 2만명이 동시에 고화질의 강의 콘텐츠를 끊김없이 시청할 수 있는 교육 전용 솔루션이다. 외국어 공무원 교육 등을 제공하는 학원이나 임직원 교육을 원하는 중견 대기업은 U+라이브클래스를 활용해 손쉽게 고품질의 원격 강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외국어교육 전문기관인 YBM에듀와 손잡고 지난 7월부터 U+라이브클래스 기반의 실시간 온/오프라인 강의 서비스 ‘불.라.방(불같이 오를 나의 실력 라이브 방송강의)’을 선보였다.


불.라.방은 두 달 만에 누적 9000여명의 수강생을 모았고 최대 3500명의 수강생이 동시에 접속해도 끊김 없는 강의 영상을 송출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LG유플러스는 고객사인 YBM에듀의 목소리를 반영해 ‘U+라이브클래스’의 기능을 고도화했다. 원격 교육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강사의 다양한 강의 스타일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 연동, 강의시작과 동시에 녹화가 시작되는 자동녹화 기능,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집중도 체크 기능, 강의 모니터링 및 강사 지원을 위한 조교 기능 등이 도입됐다.

서비스 안정성도 향상됐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 1만여명 직원 교육에 U+라이브클래스를 활용, 안정적으로 솔루션을 운영할 수 있는 최적화 노하우를 확보했다.

기능 고도화를 바탕으로 LG유플러스는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다양한 교육 콘텐츠 기업과 협업해 직업 공무원 자격시험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정기적으로 직원 교육이 필요한 기업,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교육 진행이 필요한 기업, 사내 이벤트성 행사를 기획하고 있는 기업 등 다양한 기업 교육 시장으로의 확대도 꾀한다.

박병주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U+ 라이브클래스는 오프라인 강의를 동시간대에 온라인으로 제공해 강사와 학생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하고 다양한 강사 맞춤형 툴을 지원하는 등 학원 및 기업교육에 최적화된 온라인 강의 솔루션”이라며 “대면 교육 시장을 대체하는 것이 아닌 온오프라인 교육 환경을 위한 새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규 기자 donnie@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채널S] ‘중대재해 처벌법’ 앞둔 기업 대응 전략은?
[채널S] 해커 잡는 해커, 화이트 해커는 어떻게?
[채널S] 렉서스 오픈카 'LC500 컨버터블' 매력은 바로 이것
[채널S]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한익스프레스 선정
[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채널S] 개인정보 못 지키면 기업 ESG 경영 ‘흔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