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국회

홍기원 의원 “공공임대주택 공급 계획 점검 필요”

2021-09-30 15:35:37

“유형별 공실 원인·지자체별 수요조사 분석해 향후 공급계획에 반영해야”
center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국회의원.(사진=홍기원 의원실)
[스마트에프엔=배민구 기자] 지난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 102만5316호 중, 4만1811호가 공실이었으며 그중 절반이 넘는 2만4820호가 6개월 이상 장기간 공실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홍기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갑)은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에게 받은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LH의 공급 계획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공임대주택은 다가구 매입임대, 공공임대,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 등으로 임대기간과 입주대상, 분양전환 유무 등이 다르다.

특히, 행복주택의 경우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직주근접이 가능한 부지에 공급하는 임대주택으로 전체 재고량 대비 미임대물량 비중이 8.2%로 다른 공공임대주택보다 훨씬 높았다.

지난 2017년부터 행복주택 장기 미임대 추이를 보면 2017년부터~2019년까지는 4%대에서 머물렀지만 2020년에 8.2%로 약 2배 이상 급격한 상승을 보였으며, 행복주택의 면적에 따른 미임대율을 살펴보면 10~20미만㎡은 12.5%, 20~30미만㎡는 8.3%, 30~40미만㎡ 5.4%, 40~50미만㎡ 2.0%로 전용면적이 작아질수록 미임대율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또 LH 지역별 공가 현황은 서울(0.9%), 인천(1.8%), 경기(2.4%) 등 수도권의 공실률은 전국 평균인 3.2%에 못미치는 반면 경남, 경북, 충남, 충북, 전북 등은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기원 의원은 “전국 아파트 전세가가 증가하고 전세는 없다고 난리인데 공공임대주택은 수요자를 못 찾아 공실인 것은 LH 공급 계획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며 “국토부와 LH는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앞서 지자체별 면밀한 수요조사와 각 유형별 공실 발생 사유를 분석해 향후 공급계획에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민구 기자 news@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채널S] ‘중대재해 처벌법’ 앞둔 기업 대응 전략은?
[채널S] 해커 잡는 해커, 화이트 해커는 어떻게?
[채널S] 렉서스 오픈카 'LC500 컨버터블' 매력은 바로 이것
[채널S]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한익스프레스 선정
[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채널S] 개인정보 못 지키면 기업 ESG 경영 ‘흔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