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국회

홍기원 의원, 열차-관제센터 통신망 먹통···안전운행에 심각한 문제 지적

2021-10-12 22:39:32

“해상망, 재난망, 철도망 모두 같은 주파수대···각 망 주파수대 독립 할당할 것”
center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국회의원.(사진=홍기원 의원실)
[스마트에프엔=배민구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이 철도통합무선망(LTE-R)과 재난안전 통신망의 주파수가 겹쳐 통신장애로 인해 열차 안전운행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2일 홍기원 의원실이 국가철도공단을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KTX 강릉선 대관령과 남강릉 구간 선로를 따라 1㎞마다 LTE-R 기지국이 설치됐는데 LTE-R망이 행정안전부가 설치한 재난안전 통신망과 주파수가 겹쳐 전국 곳곳에서 먹통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철도통합무선망이란 시속 350㎞가 넘는 속도에도 기차에서 관제센터와 실시간 영상통화까지 가능한 통신망으로 국토교통부는 열차에서 운행, 작업 중 관제사와 기관사 간, 작업자 간 연락, 상황공유, 이상이 생겼을 시 전용 단말기를 통해 실시간 상황 공유가 가능한 철도 통합무선망을 구축하고 있다.

현재 LTE-R은 강릉선과 중앙선 등 전국 310㎞ 철도 구간에 구축됐는데 최근 6곳에서 통신이 끊어지는 등 전파간섭 현상이 나타났다.


지난 3월 행정안전부가 총 사업비 1조4000억원을 들여 경찰·소방 등이 함께 쓰는 재난안전 통신망 기지국을 설치했는데 일부가 먼저 설치된 LTE-R의 철도 기지국과 너무 가까워 전파간섭이 생긴 것이다.

또 국토부는 LTE-R망을 통해 열차 운행과 신호까지 제어하는 한국형 신호 시스템을 추진하는데 시범사업 구간인 전라선에서도 전파간섭 구간이 11곳이나 확인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국가철도공단 관계자에 따르면 “전파간섭이 발생하면 관제에서 주변 상황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다. 열차제어 시스템이 도입될 시에는 전파간섭 때문에 (갑자기) 열차가 정지할 수도 있다”며 철도 안전운행에 큰 문제가 있음을 시사했다.

급한 대로 행안부는 문제가 생긴 기지국 6곳 중 2곳을 수천만원 들여 옮기기로 했지만 앞으로가 더 큰 일이다. 4000㎞ 가까운 철도 노선 전체에 LTE-R이 추가되면 문제 구간이 늘 수밖에 없어서다.

행안부는 전파간섭구간을 재난안전망과 LTE-R망 간 양방향 랜셰어링(무선망 공유)기술을 통해 전파간섭을 해소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국가철도공단은 철도망의 데이터 손실과 지연 발생 시 열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양방향 랜셰어링은 지금은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국토부는 양방향 랜셰어링보다 재난안전망의 안테나 지향방향·각도 조정, 기지국 출력조정, 기지국 간 이설, 재배치 등 물리적 조치가 우선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홍기원 의원은 “철도망에 전파간섭이 일어나면 전파 중첩구간에서 통신장애가 발생해 열차 안전운행에 심각한 문제가 초래될 수 있다”며 “전파간섭 구간을 해소할 수 있도록 기지국 이설, 재배치 등 물리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해상망, 재난망, 철도망 모두 같은 주파수대에 할당돼 있어 상호 간 언제든 전파간섭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며 “전파간섭을 해소할 수 있는 근본적 해결방안 중 하나는 공동사용하고 있는 각 망의 주파수대를 독립해 할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민구 기자 news@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채널S] ‘중대재해 처벌법’ 앞둔 기업 대응 전략은?
[채널S] 해커 잡는 해커, 화이트 해커는 어떻게?
[채널S] 렉서스 오픈카 'LC500 컨버터블' 매력은 바로 이것
[채널S]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한익스프레스 선정
[채널S] 코로나19 검사 '한 시간이면 끝' 다음 달 초중고 도입
[채널S] 개인정보 못 지키면 기업 ESG 경영 ‘흔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