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사회일반

세계평화여성연합, 창립 30주년 기념식 개최…"나라 위기때 선두는 여성이였다"

2022-04-21 17:14:55

center
한학자 총재가 세계평화여성연합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세계평화여성연합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세계평화여성연합(여성연합)은 ‘여성이 평화를 만든다’라는 슬로건 아래 여성연합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미국, 일본, 영국, 체코 등 60개국에서 국내·외 여성 지도자와 여성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학자 여성연합 총재는 기념사에서 “인류 역사는 남성 위주로 나오면서 전쟁과 갈등으로 점철된 역사였으며, 중세시대의 기독교 환경권이었던 유럽에서 여성의 위상은 어디에서도 드러나지 못했다”며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 제일 선두에 섰던 것도 여성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길은 화려하고 거칠 것이 없으며, 당당하니 하나가 되면 기적이 일어난다”며 “하늘의 전통을 세우고 교육하고 참된 아들 딸로 탄생시키는 여성연합 회원이 되기를 축원한다”고 전했다.

문훈숙 여성연합 세계회장은 환영사에서 “지난 30년 동안 새로운 차원의 글로벌 평화 운동인 여성연합은 지구촌 곳곳에서 참된 모성애를 바탕으로 한 참가정 가치운동과 참된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해 왔다”며 “지금은 여성 시대가 도래한 섭리의 봄절기이니 ‘위하여 사는 삶’을 실천하는 ‘참사랑의 실천인’이 돼 참된 여성‧어머니로서 사회 안에서 당당히 목소리를 내자”고 말했다.

제3대 여성연합 세계회장을 역임했던 문연아 천주평화연합(UPF) 한국의장은 격려사에서 “지금까지 30여년간 여성연합 회원들은 한마음으로 어머니의 사랑을 실천해 빈곤‧갈등‧문맹‧기아‧질병 등의 문제를 개선하고 미래세대를 위해서 ‘참된 사랑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며 “여성연합과 사랑의 길을 함께 걸어갈 수 있다는 것이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30주년을 축하했다.

한편, 지난 1992년 문선명‧한학자 총재가 창립한 여성연합은 ‘인류 한 가족 평화세계’를 위하여 UN과 국제협력, 지도자 교육, 국제구호와 나눔·봉사, 인종·문화·종교적 화해 프로젝트를 통해 여성의 역량 강화와 지속 가능한 평화를 이루고자 전 세계 120여 국가에 지부를 두고 활발한 활동을 펴고 있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